실업급여 조건 신청방법/기간/금액/고용안정지원금 신청

실업급여 조건 신청방법

꾸준히 근로를 하다가 실업을 하게 되거나 이직을 하게 된다면 그 변화에 있어서 두려운 마음이 생기기 마련입니다. 누구나 회사를 끝까지 다니길 원하지만 그렇지 못한 경우라면 어쩔 수 없이 다니는 회사를 그만두게 되는데요. 자발적인 퇴사라면 상관이 없지만 피치 못할 사정에 의해서 또는 불가피하게 실직 상태에 놓이게 되는 경우라면 더욱 안타까운 일에 속합니다.

그래서 오늘은 이러한 상황에 처해계시는 분들을 위해서 새로운 직장을 얻기 전 까지 생활에 대해서 고민을 덜어볼 수 있는 제도인 실업급여에 대해서 정리해보려합니다. 실업급여 조건에 부합하고 신청방법과 지급금액 등에 대해서 꼼꼼히 정리해볼 예정이니 실업급여에 관련하여서 궁금하셨던 분들은 참고하셔서 신청을 통해서 지급받아보시길 바랍니다.

실업급여 조건 신청방법

실업급여 자격조건에 부합하다면 신청가능

우선 실업급여 조건에 부합하다면 누구나 신청이 가능합니다. 우선적으로 자격요건은 이직일 이전 18개월간 피보험단위기간이 통산하여서 180일 이상이 되어야합니다. 고용보험가입되어있는 기간이 180일 이상이어야 자격조건에 부합하며 초단시간근로자일 경우엔 24개월의 고용보험가입내역이 있어야 가능하다는 점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근로의 의사나 능력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취업을 하지못한 상태에 있어야하며 재 취업을 위한 노력을 적극적으로 하시는 분들이 신청이 가능합니다. 이직 사유가 비자발적인 사유를 통해서 진행되어야 가능하며 수급자격에 제한사유에 해당하지않아야만 받을 수 있습니다.

수급자격이 제한되지 아니하는 정당한 이직사유의 예를 들자면 실제 근로조건이 채용시에 제시 된 근로조건이지만 채용 후에 적용받던 근로조건보다 낮아지는 경우, 임금체불이 있는 경우, 최저임금에 미달한 경우 등이며 아래의 링크를 통해서 다양한 사항들을 확인해보실 수 있습니다. 자발적으로 이직을 한 경우라도 사유가 정당하다고 인정이 되면 지급 받을 수 있으니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실업급여 조건 신청방법

실업급여 신청방법은?

실업급여 조건에 맞는 경우라면 신청방법이 어떠한지도 알아두셔야합니다. 우선 퇴직한 회사에서 발급받은 이직확인서와 고용보험 피보험자격 상실신고서를 관활 근로복지공단에 제출한 뒤에 신청이 가능합니다. 워크넷에 접속하여 구직신청 등록을 한 뒤 주변에 위치한 관활 고용센터에 방문을 하여 수급자격 신청과 함께 교육과정을 이수하게 됩니다. 신청은 오프라인으로 센터에 방문을 하여서 가능하며 교육을 받는 것은 고용보험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가능하여 더욱 간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을 통해서 고용보험 교육을 미리 이수를 한 뒤에 오프라인으로 센터에 방문하면 좀 더 수월하게 신청이 가능합니다. 자격이 인정된다면 구지고할동을 통해서 단계적인 실업으로 인정되어 최소 120일 이상은 급여가 들어오게 됩니다. 인정받게 되는 수급 기간 내내 주기적인 확인과 지속적인 실업상태를 인정받고 점검하게 되며 교육을 받거나 재취업을 위한 면접, 구직 상담을 받은 것을 증명해야 1주~4주 단위로 실업을 인정받아 해당 회차에 따른 구직급여를 수령해볼 수 있습니다.

매 회차에 따른 실업인정을 받을 수 있는 적극적인 구직활동은 구인에 응모하거나 면접을 본 경우, 취업하기로 확정된 경우, 직업훈련 수강과 직업안정기관의 직업지도 등에 참여한 경우, 자영업준비활동 등이 있으니 꼭 이러한 사실이 있어야만 지급이 가능하다는 것을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실업급여 조건 신청방법

실업급여 수급기간은?

실업급여 조건에 부합하여서 신청한 뒤에 수급기간에 대한 안내를 받게 됩니다. 수급기간으론 기존엔 90일~240일로 정해져있었지만 개정이 되며 지급기간이 최소 120일~270일로 확대가 되어 좀 더 오랜 기간동안 수급이 진행된다는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구직급여는 실업급여에 대한 신청없이 재취업을 하게되면 지급 받을 수 없으며 퇴직한 다음날로부터 12개월이 지난 경우에는 급여일수가 남아있더라도 지급이 안되기에 퇴직후에 바로 신청을 하며 진행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합니다. 이직일이 2019년 10월 1일 이후 부터는 연령 및 가입기간에 따라서 급여일수가 달라지게됩니다.

실업급여 조건에서 연령은 현재의 연령이 아닌 퇴사 당시의 만 나이로 책정이 되며 50세 미만의 연령으로 1년 미만이라면 120일, 1년 이상~3년 미만이라면 150일, 3년 이상~5년 미만이라면 180일이며 5년 이상~10년 미만이라면 210일입니다. 10년 이상이라면 240일 동안 급여일수가 책정이 되고 있습니다.

특히나 50세 이상 및 장애인이라면 1년 미만은 120일, 1년 이상~3년 미만은 180일, 3년 이상~5년 미만은 210일 입니다. 5년 이상~10년 미만은 240일 이며, 10년 이상은 270일이니 참고하셔서 신청을 하니 뒤에 급여일 수에 따라서 실업급여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위의 사진을 통해서 이직일이 2019년10월1일 이전의 경우도 준비되어있으니 확인하신 뒤에 이직일에 맞추어서 연령에 맞추어서 확인해보실 수 있습니다.

실업급여 조건 신청방법

실업급여 지급 금액은?

다음으로 실업급여 지급 금액도 알려드리겠습니다. 지급 금액은 퇴직전 평균임금의 60% X 소정급여일수를 계산한 금액으로 받게 되며 이직일이 2019년 10월 1일 이전이라면 퇴직 전의 평균임금의 50% X 소정급여일수로 계산하여서 책정됩니다.

상한액과 하한핵이 설정되어있으며 상한액은 이직일이 2019년 1월 이후는 1일 66,000원이며 하한핵은 퇴직 당시의 최저임금법상 시간급 최저임금의 80% X 1일 소정근로시간 (8시간)을 계산한 금액입니다. 하지만 계산된 하한액이 19.9월 현재 하한액인(60,120원)보다 낮은 경우에는 현재 구직급여에 대한 하한액을 적용하게 됩니다.

최저임금법상의 시간급 최저임금은 매년 바뀌고 있기에 실업급여 조건에 부합하여 신청하는 경우 그 해에 다른 하한액으로 바뀌게 된다는 점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간단하게 설명을 드리자면 하루에 최대 66,000원을 받을 수 있으며 최저로 60,120원을 지급받게된다는 의미이며 월급을 높게 받던 분들은 상한금액으로 책정이 된다고 보시면 되며 최저임금에 가까웠던 분들이라면 60,120원으로 책정이 된다고 보시면 됩니다.

퇴직 전에 받았던 월급으로 계산을 하게 되므로 최저임금 보다 높다면 상한액이라고 간단히 생각하시면 됩니다. 모의계산을 원하신다면 위에서 알려드린 고용보험 링크를 통해서 모의계산을 해보실 수 있습니다.

실업급여 조건 신청방법

고용안정지원금 신청방법은?

또한 고용안정지원금을 신청해볼 수도 있기에 간단히 설명드리겠습니다. 고용안정지원금은 학업이나 육아, 간병 등 생애주기별로 고용불안이 가속될 때에 소정근로시간의 단축이나 근로형태의 유연화를 도입하여서 근로자의 계속 고용을 지원하는 형태입니다.

지원대상은 모든 사업주이며 소정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임금감소 보전금과 함께 간접노무비를 지원하게 됩니다. 단축일 이전으로 최근 3개월 동안 주 소정근로시간이 30시간을 초과하는 6개월이상 고용한 근로자의 주 소정근로시간을 1시간 이상 단축할 수 있으며 근로자가 가족돌봄이나 은퇴준비, 학업 등의 본인의 필요에 의하여 근로시간을 단축하고 사업주가 이를 허용해야합니다. 임금감소액 보전으로는 모든 기업이 대상이며 최대 40만원이 지원되며 연간 총액은 480만원이 지원됩니다.

간접노무비는 우선지원대상기업과 중견기업이 대상이며 회차별 20만원, 연간총액 240만원으로 지원됩니다. 단축한 날이 속하는 다음날부터 1년의 범위 내로 1개월 단위로 지급이 되며 임금감소액 보전지원과 간접노무비 지원은 실제의 단축기간에 대해 일할 하여 계산한 뒤 지원됩니다.

실업급여 조건에 부합하다면 실업급여를 신청하시면되며 사업주의 입장에서는 고용안정지원금을 신청하여서 지원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다양한 정책이 마련되어있기에 오늘 알려드린 방법이나 자격조건을 보신 뒤에 자격조건에 부합하는 경우라면 신청을 하신 뒤 매달 지원금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정보가 필요하셨던 분들은 위의 정보를 토대로 꼼꼼히 신청해보시길 바랍니다.